미국 의회의 지한파 의원인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은 최근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북한 인권과 탈북 난민 구원을 위한 집회에 참석해 국제사회가 탈북자 보호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로이스 의원은 이날 연설 가진 저희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의회에 계류중인 북한인권재승인법안의 통과 가능성을 낙관한다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대북방송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로이스 의원을 인터뷰했습니다.

문: 에드 로이스 의원께서는 북한자유주간 초창기부터 행사를 적극 지원해 오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올해 북한자유주간의 의미를 어떻게 보십니까?

답: 올해 행사의 초점은 중국에서 궁지로 몰리고 있는 탈북자들을 보호하자는 것입니다. 이 문제는 매우 심각합니다. 특히 4월 들어 탈북자들은 새로운 문제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탈북자를 신고하거나 붙잡아 공안에 넘기는 중국 시민들에게 대대적인 포상제도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무려 16배나 포상금을 올렸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중국 정부는 탈북자들을 북한으로 강제 송환합니다. 그리고 송환된 탈북자들은 노동단련대와 교화소는 물론 관리소(정치범수용소)로 보내지고 심지어는 공개처형까지 당하고 있습니다. 저는 아시아에 갈 때 마다 가장 최근에 입국한 탈북자들을 만나 상황을 물어봅니다. 그러나 상황이 더 좋아졌다는 말은 듣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는 국제사회가 이런 상황에 대해 중국과 북한에 더욱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탈북자들이 처한 심각성을 국제사회가 이해하고 이에 대처할 필요가 있습니다.

문: 하지만 이런 북한 인권과 탈북자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대처가 상당히 미온적이란 지적이 많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답: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북한인권법을 재승인하는 법안을 상정한 것입니다. 이미 아시겠지만 제 동료들과 저는 국무부에 많은 압박을 가하고 있습니다. 의회에서 열리는 북한 관련 청문회에서도 저희들은 탈북자들과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문: 북한인권재승인법안에 대해 말씀하셨는데 법안이 의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보십니까?

답: 연장안이 의회에서 통과돼 재승인 될 것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이 법안은 미국 정부가 탈북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여러 요구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반갑게도 한국의 이명박 새 대통령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국제사회가 점점 더 북한 인권의 심각성에 대해 더 알아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곳 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자유주간이 바로 전 세계에 북한 인권의 참상을 알리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유럽에서 아시아, 라틴 아메리카에서 아프리카, 유엔에서 전체주의 정권하에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한 논쟁이 일고 있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우리 모두는 잘 알고 있습니다. 북한내 정책을 바꾸기 위해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요할 때 입니다.

문: 끝으로 북한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시키기 위해 시급히 필요한 것이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답: 대북방송 등 북한에 외부 정보를 유입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더욱 늘리는 것입니다.  북한에서 고위 관리를 지냈던 분이나 군 출신 탈북자들은 저를 만나 북한 주민이 점점 외부세계와 북한 정권의 실체에 대해 알아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는 몇 년전 한국에서 저를 만났을 때 대북방송의 중요성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습니다. 방송이 북한 주민들의 사고를 변화시켜 정부의 거짓말을 더 이상 믿지 않도록 하고, 바깥 세상의 진실을 깨닫도록 한다는 것이 황 전 비서의 말이었습니다. 이런 노력들이 북한을 변화시키는 데 밀알이 되길 전 희망합니다.

지금까지 에드 로이스 연방 하원의원으로부터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북한자유주간 행사의 의미와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여러 방안들에 관해 견해를 들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