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감사원은 남북협력기금 11억여원이 대북지원 민간단체에 과다 지원된 사실을 적발했습니다.

감사원에 따르면 2004년부터 4년 간 보건의료와 농업환경 분야 등 민간단체의 대북사업에 지원된 남북협력기금 사업비는 모두 5백13억원으로, 이 가운데 11억5천6백만원이 대북사업 건축비 등으로 지나치게 책정돼 민간단체에 지원됐습니다.

한 예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2004년에서 2006년 사이 대부분 경기도의 자금 지원으로 추진한 대북 농업기술 협력사업을 시행하면서 전액 자체 모금인 것으로 속여 11억1천7백만원의 기금 지원을 신청해 8억7천9백만원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감사원은 남북협력 기금 운용 부처인 통일부와 위탁운용기관인 한국수출입은행에 대해 해당 기금을 회수하는 등의 시정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