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기록과 관련해 서방 정부들과의 분쟁에 휩싸인 벨로루시가 미국 외교관 10명에게 추방령을 내렸습니다.

벨로루시 외교부는 미국 부대사를 불러 72시간 안에 벨로루시를 떠날 외교관 명단을 제시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션 맥코맥 대변인은 벨로루시의 그같은 조치는 부당하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미국은 벨로루시와의 좋은 관계를 원하지만, 벨로루시에서 표현의 자유를 촉구한다는 원칙을 희생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알렉산더 루카쉔코 벨로루시 대통령 정부의 열악한 인권 기록과 선거법 위반과 관련해 루카쉔코 대통령과 다른 당국자들에 대해 광범위한 여행 금지와 경제 제재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

Belarus, locked in a dispute with Western governments over its human rights record, has ordered the expulsion of 10 U.S. diplomats.

The Foreign Ministry called in the U.S. deputy chief of mission (Jonathan Moore) and presented him with the list of diplomats given 72 hours to depart.

In Washington,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called the Belarusian action unjust and unwarranted. He said the United States wants good relations with Belarus but will not sacrifice the principles of pushing for freedom of expression in that country. He said the Belarusian action leaves only four U.S. diplomats in Minsk.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have imposed wide-ranging travel and economic sanctions on Belarusian President Alexander Lukashenko and other officials over his government's poor human rights record and electoral vio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