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중국이 지난 29일, 최근의 티베트 소요 사태에 연루된 혐의가 있는 30명에게 징역형을 선고한 것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의 대나 페리노 대변인은 30일, 미국은 누구든 법을 위반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또한 표현의 자유와 집회의 자유도 믿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망명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와 대화를 하겠다는 중국의 지난 주 제의에 고무돼 있다면서, 중국이 티베트 지역의 긴장을 완화하는데 달라이 라마가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

The United States says it is concerned about China's sentencing of 30 people to prison this week over their alleged involvement in recent Tibetan unrest.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told reporters in Washington (Wednesday) that while the United States does not think anyone should break the law, it also believes in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embly.

Perino says the U.S. is encouraged by China's offer late last week to open dialogue with representatives of Tibet's exiled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She also says she believes the Dalai Lama could help China calm tensions in the area.

On Tuesday, a court in Tibet sentenced 30 Tibetans from three years to life in prison for taking part in the un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