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는 영국 석유 근로자들이 이틀 간의 파업을 마치고 일터로 복귀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배럴 당 약 3달러 50센트 하락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6월 인도분 원유는 배렬당 116 달러 이하로 거래를 마감하면서 4주일 만에 가장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영국 근로자들의 파업으로 그레인지마우스 정유소에서 석유 생산이 중단됐고, 영국산 석유의 40%를 실어 나르는 북해 송유관이 폐쇄됨으로써 석유 공급에 대한 우려가 촉발됐었습니다.

일부 경제전문가들은 유가 하락은 또한 미국 달러화가 유로 등 다른 나라 통화에 대해 강세를 보인 결과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Oil prices fell by about 3.5 dollars a barrel in trading today (Tuesday), following reports British oil workers are back on the job after a two-day strike.

The strike shut down production at the Grangemouth refinery and forced the closure of a North Sea oil pipeline -- which carries about 40 percent of Britain's oil -- causing concerns about oil supplies.

Some economists say falling oil prices also are the result of the U.S. dollar, which has been strengthening against other currencies, including the euro.

Oil prices set a new record high Monday of almost 120 dollars a barrel.

Meanwhile, oil giants Royal Dutch Shell and BP announced record profits for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driven by the overall higher price of crude o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