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한 달 전의 대통령 선거 결과가 아직도 공개되지 않고 있는 짐바브웨 상황에 관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안보리가 29일 비공개 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서방 국가들은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에게 대선 패배를 인정하라는 새로운 압력을 가했습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짐바브웨 국민이 변화를 위해 투표한 것이 분명하다면서 그같은 국민의 의지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은 짐바브웨에 대한 전 세계적인 무기 금수를 촉구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무가베 대통령의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연맹 애국전선, 약칭 자누-PF 당원들이 정적인 민주변화운동 당원들을 구타,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is discussing the situation in Zimbabwe, where officials have yet to release results from the presidential election held one month ago today.

The council met behind closed doors today (Tuesday) as Western nations put new pressure on President Robert Mugabe to admit defeat.

In Washington, President Bush said it is clear the Zimbabwean people voted for change, and that the will of the people must be respected.

In Luxembourg, European Union foreign ministers called for a worldwide arms embargo on Zimbabwe.

Human rights groups say members of Mr. Mugabe's ZANU-PF party have been beating and intimidating members of their main political rival, the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The MDC won control of parliament in the March 29th elections and says its leader Morgan Tsvangirai defeated Mr. Mugabe in the presidential 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