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올릭픽 성화 봉송 행사가 27일 한국에 이어 28일 북한에서 열렸습니다. 평양 거리에서 열린 성화 봉송행사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들의 열띤 환호 속에 성대하게 거행됐습니다. 이보다 앞서 한국에서는 전날 성화 봉송 구간에서 일부 중국인이 반중국 시위대에 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국 정부가 중국 정부에 공식적으로 유감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가 28일 평양에서 성대하게 개최됐습니다.

역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북한에 온 성화는 이날 오전 10시를 지나 평양의 주체사상탑을 출발했으며, 우의탑과 중국대사관, 김일성 광장, 천리마 동상, 개선문 등 20 킬로미터 구간을 달려 오후 3시30분쯤 종착지인 김일성경기장에 도착했습니다.

중국 언론들은 40만 명의 평양 시민들이 거리에 나와 꽃다발을 흔들며 열렬히 환영했으며, 4백 명의 예술인들이 각종 예술공연을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방송들도 성화 봉송 행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성화 출발 전에 벌어진 기념행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장웅 북한IOC위원, 박학선 조선올림픽위원장, 박병종 평양시 인민위원회 부위원장, 류샤오밍 북한주재 중국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성화 봉송 행사에 이례적으로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참석한 데 대해, 일부에서는 최근 핵 문제 등으로 중국과 갈등을 겪어온 북한이 두 나라 관계를 정상궤도에 올리려는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평양 봉송에 앞서 하루 전에 열린 27일의 서울 행사에서는 한국 내 중국인 유학생 등 일부 중국인들이 반중국 시위대에 폭행을 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들은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과 티베트 시위 무력진압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폭행했으며, 이를 담은 동영상이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붉은 중국 깃발을 들고 참석한 중국인 중 일부는 시위대 외에 질서 유지에 나선 한국 경찰에도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부 기자들과 미국인, 캐나다인 등 외국인들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28일 중국 정부에 강한 유감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베이징 올림픽 성화는 29일에는 베트남 호치민 시에서 봉송 행사가 벌어지며, 다음 달 2일과 3일에는 홍콩과 마카오에 도착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