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특사와 만날 것이라고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신화 통신은 중국 정부가 달라이 라마로부터  회동 요청을 받은 뒤 이에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달라이 라마의 대변인은 중국측으로부터 회동에 관련해 아무런 연락을 받은 바 없다고  로이터 통신에 밝혔습니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티베트와 티베트 족 거주 지역에서 일어난 반중국 항의시위를 진압한 이후, 국제사회는 중국 정부에게  달라이 라마와 대화할 것을 촉구해왔습니다.

*****

China's state-run media says the government will meet with a private representative of the Dalai Lama, Tibet's exiled spiritual leader.

Xinhua news agency is reporting officials have agreed to the meeting after requests made by the Dalai Lama.

According to Reuters news agency, a spokesman for the Tibetan icon says he has not received any communication from China about the meet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been urging Beijing to hold talks with the Dalai Lama since China's crackdown on anti-government protests in Tibet and other Tibetan areas last month.

China blames the Tibetan spiritual leader for masterminding the protests, and accuses him of trying to separate the Himalayan region from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