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리 쉘세르 미군 최고사령관은 아프가니스탄 동부 지역에서 파키스탄 국경으로부터 무장단체 탈레반 측의 공격이 많아져 올해 아프가니스탄의 폭력 사태가 최고 기록을 나타낼 것이라고 24일 밝혔습니다.

제프리 쉘세르 소장은 이 날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에서 탈레반은 연합군에 대한 공격을 두려워하지만 약한 목표물에 대한 공격은 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쉘세르 소장은 상당수 무장병력이 여전히 공격하기 위해 파키스탄에서 아프가니스탄으로 국경을 넘어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해는 지난 2001년 미군 주도 연합군이 탈레반 세력을 탈환한 이후 최악의 상황이었습니다. 지난해 6천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무장병력이었습니다.

*****

A top U.S. military commander says Afghanistan could see record levels of violence this year, with many Taliban attacks in eastern Afghanistan originating from across the Pakistani border.

Major General Jeffrey Schloesser told reporters today (Thursday) in Kabul that the Taliban are afraid to attack coalition forces but will likely increase attacks on softer targets.

He also said a large number of insurgents are still crossing from Pakistan into Afghanistan with the goal of carrying out attacks.

Last year was the bloodiest since U.S.-led forces ousted the Taliban from power in 2001. More than 6,000 people were killed in 2007, mostly militants.

The Taliban have vowed to carry out a wave of suicide bombings across Afghanistan this year to try to dislodge the government and drive out U.S-led coalition troops in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