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이라크 주둔미군 사령관, 데이비드 페트레이어스 대장을 중부군 사령관으로 지명했습니다. 미 중부군 사령부는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물론 중동 전지역과 중앙아시아, 동아프리카 지역내 미국 군사작전과 안보협력을 총괄합니다. 페트리어스 대장이 중부군 사령관에 지명된 자세한 배경입니다.

로버트 게이츠 장관이 데이비드 페트레이어스 장군을 중부군 사령관에 지명한 것은 뜻밖의 조치는 아닙니다.

게이츠 장관의 이번 조치는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이룩한 성과와 전략을  그대로 유지하려는 의지를 확인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투와 중부군 사령부가 관할하는 그 밖의 다른 지역에서 당면하는 과제들은  대부분 게릴라전 성격의 상황이라고 지적하면서 이 같은 중부군 사령부의 임무를 수행하는데 있어 페트레이어스 장군외에 달리 더 나은 적임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또 페트레이어스 장군 후임에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부의 부사령관으로 복무한뒤 두 달전에 본국으로 전보된 레이몬드 오디에르노 중장을 지명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 같은 중부군 수뇌부 지명이  종래의 전략적노선의  유지를 반영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작년 초에 이라크 주둔미군 사령관으로 취임한 이래 미군 전투병력 증강과 저항분자들에 대한 새로운 전략을 포함해 상황이 변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설정한 전략적  노선은 분명히 성공적이라고 게이츠 장관은 평가하면서 솔직히 말해  지금의 전략적 진로를 유지하는 것이 좋은 구상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그러나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중부군 사령관 지명에 대한 상원의 인준과정이  끝날때까지 이라크 주둔미군 사령관직을 몇 달 동안 더 수행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신임 중부군 사령관으로서 이라크 전쟁을 계속 총괄하는 것은 이라크에 추가 배치된 미군 증강 병력의 마지막 부대가 철수한후 오는 8월과 9월에 발표될 전황평가에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직접 관여함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8,9월의 전황평가가 나오면 미군 병력의 추가 철수 시기와 규모 등이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트레이어스 장군은 최근 의회에 보고하면서 미군 병력이  지나치게 신속히 철수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하고 미군증강 병력의 철수후  45일간의 평가기간을 요청했었습니다. 페트레이어스 장군은  전세의 전환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터널 끝의 빛도 아직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승리 축하는 보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이루어진 진전은 실질적이긴 하지만 취약하고 언제라도 역전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페트레이어스 장군이 중부군 사령관에 지명된 것은 현 중부군 사령관, 윌리엄 팰론 제독이 6주일 전에 은퇴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팰론 제독은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는 부시 행정부내 많은 주요 관계관들에게 반대 입장을 취해온 것으로 월간 시사잡지, 에스콰이어가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부시 행정부 관계관들은 팰론 제독과 그들 사이에 이렇다할  견해차가  없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has named the top U.S. commander in Iraq, General David Petraeus, to lead the U.S. Central Command, which oversees the wars in Iraq and Afghanistan, as well as U.S. military operations and security cooperation throughout the Middle East and in Central Asia and East Africa. VOA's Al Pessin reports from the Pentagon.


TEXT: The move was not a surprise, but it confirmed Secretary Gates' desire for continuity in Iraq strategy, and the expansion to Afghanistan of the kind of success the administration says General Petraeus has had in Iraq.

"The kind of conflicts that we're dealing with not just in Iraq, but in Afghanistan, and some of the challenges that we face elsewhere in the region, in the Central Command area, are very much characterized by asymmetric (guerilla) warfare. And I don't know anybody in the United States military better qualified to lead that effort."

Secretary Gates also announced that General Petraeus' former deputy in Iraq, Lieutenant General Raymond Odierno, will replace him, even though Odierno has only been home from Iraq for two months, much shorter than the minimum one year.

Gates was asked whether that reflects a 'stay the course' strategy, an approach that hurt President Bush's Republican Party in the 2006 election. The secretary indicated things have changed since General Petraeus was put in place early last year, including a surge of U.S. forces and a new counterinsurgency strategy.

"The course, certainly, that General Petraeus has set has been a successful course. So, frankly I think staying that course is not a bad idea. I would say it's a good idea."

The secretary said he expects General Petraeus to stay in Iraq for several more months while the process of Senate approval of his nomination proceeds. He says that, and the fact that the general will still supervise the Iraq war from his new post, means he will be intimately involved in the assessment that U.S. commanders will make in August and September, after the last of the surge forces leave Iraq. That assessment will determine when additional U.S. forces will be withdrawn, and how many.

During testimony before U.S. congressional committees this month, General Petraeus called for a 45-day period of assessment and he cautioned against withdrawing U.S. forces too quickly.

"We haven't turned any corners. We haven't seen any lights at the end of a tunnel. The champagne bottle has been pushed to the back of the refrigerator. And the progress, while real, is fragile and is reversible."

At Central Command, General Petraeus will replace Admiral William Fallon, who announced his retirement six weeks ago. An article published in Esquire Magazine last month portrayed Admiral Fallon as standing against many people in the Bush administration who, the magazine said, wanted to go to war with Iran. Officials deny there were any substantive differences.

On Wednesday, Secretary Gates said all American commanders involved in Iraq, including Petraeus and Fallon, have the same view of Iran.

"It is a hard position because what the Iranians are doing is killing American servicemen and women inside Iraq."

U.S. officials say the Iranian Quds Force, an elite unit of the country's Revolutionary Guard Corps, supports Iraqi Shi'ite insurgents, giving them funding, training and technology for high-powered roadside bombs.

Wednesday's announcements also included the withdrawal of General Odierno's nomination to be vice-chief of staff of the army. That nomination goes instead to another former Iraq deputy commander, Lieutenant General Peter Chiarelli, who has been Secretary Gates' chief military a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