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유럽연합 지도자들은  23일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온실가스 관련 국제 협약 체결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일본 도쿄에서 연례 회의를 갖고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교토 의정서를 대체할 새로운 지구 온난화 관련 협약은 온실가스 방출량 절감 의무화를 목표로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교토의정서는 2012년 말 시한이 만료되며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한 새로운 국제 협정은 오는 2009년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이 날 공동 성명은 온실가스 감축 의무량 기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

Leaders of Japan and the European Union are calling for an ambitious and binding new international agreement on greenhouse gases to fight climate change.

In a joint statement today (Wednesday) following an annual meeting in Tokyo, the leaders said a new global warming pact to replace the Kyoto Protocol should have binding targets for the reduction of greenhouse gas emissions.

The protocol expires at the end of 2012 and a new international agreement on greenhouse gas reductions is to be concluded by 2009.

The joint statement did not give specific figures for the binding cuts. But, it did suggest that Japan was shifting away from its previous position of voluntary targets, and moving more in line with the E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