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에서 조류독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오는 26일부터 개성공단에 닭과 계란 등의 반입을 금지한다고 오늘 한국 정부에 통보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 개성공업지구 검사검역소가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한국 내 조류독감 발생과 관련해 오는 26일부터 모든 조류, 가금류와 알류를 포함한 관련 가공제품의 개성공단 반입을 금지한다고 알려왔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에는 공단 직원들의 식재료로 매달 생닭 8만5천t과 계란 12만7천 개 가량이 반입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