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확정에 교두보가 될 동북부, 펜실베니아주의 예비선거가 22일 열린 가운데 전문가들은 힐라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이번에  반드시 이겨야만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과의 경합을 계속할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상원의원과 오바마 상원의원은   미국 ABC 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 프로그램에 출연해 펜실베니아의 유권자들에게 마지막 호소를 했습니다.

클린턴 의원은 외교 정책과 관련해 이란에 대한 강경 노선을 확인하며 자신의 재임 기간 중 이란이 이스라엘에 대해 핵 공격을 개시하면  이란을 지상에서 완전히 쓸어버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의원은 NBC 방송의 '투데이쇼'에서는 캘리포니아와 뉴욕주에 이어 펜실베니아주에서도 자신이 승리하면 이는, 오바마 의원이 대의원 수가 많은 주들에서는 승리할 수 없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ABC 방송에 출연해 이란이 아스라엘을 침공하면 강력히 대응하겠다면서도  클린턴 의원의 '완전히 쓸어버리겠다'는 발언은 쓸모 없는 발언이라고 일축했습니다.

 

*****

Voters in the big northeastern state of Pennsylvania are casting ballots today (Tuesday) in a crucial Democratic presidential primary that most analysts say Senator Hillary Clinton must win to stay in the race.

Senator Clinton and her rival, Senator Barack Obama, appeared on U.S. television news shows today (Tuesday), making last-minute appeals to Pennsylvania Democrats.

On foreign policy, Clinton delivered (on ABC's Good Morning America) her toughest stance yet on Iran, saying the United States would "totally obliterate" Iran if Tehran launched a nuclear attack on Israel while she is president.

She also said (on NBC's Today Show) a victory in Pennsylvania, along with her wins in California and New York, will prove that Obama cannot win in states with large numbers of delegates.

Senator Obama said (on ABC's Good Morning America) he would respond forcefully to an Iranian attack on Israel, but dismissed Clinton's use of words such as "obliterate" as ineffective ("sabre rattling").

He also said (on NBC's Today Show) that although he does not expect to win in Pennsylvania, he had successfully cut into his rival's lead t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