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수단은 21년간의 남북간 내전을 종식하는 평화 협정의 일환으로 15년만에 첫 인구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이번 인구조사는 수단 정부와 유엔이 공동으로 기금을 조성해  실시되는 것으로, 부와 권력의 분배를 결정하고 내년에 23년만에 열리는 수단의 첫 민주적 선거에 앞서 선거구를 확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수단의 인구조사는 남부 지역 인구수를 적절히  셀 수 없다는 우려에 따라 거듭 연기돼 왔습니다.

수단 남부 지역에서는 수십만명의 인구가 내전을 피해 이재민이 돼  집을 떠나있어, 이번 인구 조사에서 이들 인구는 포함되지 않습니다.(끝)

Sudan has begun conducting its first census in 15 years, as part of the peace deal that ended the country's 21-year north-south civil war.

The census, funded jointly by the Sudanese government and the United Nations, will help determine the distribution of wealth and power and to set constituencies before Sudan's first democratic elections in 23 years, due next year.

The census has been repeatedly delayed over concerns that it would not properly count southerners.

The south is concerned that hundreds of thousands of southerners who were displaced or fled across the border to escape fighting have not been able to return home and will not be counted.

The south's semi-autonomous government says that since religion and ethnicity will not be recorded, the many displaced southerners living at the north could be counted as norther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