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가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한반도와 국제 뉴스의   배경과 의미를 알기 쉽게 풀어드리는 뉴스 초점 시간입니다. 오늘도 최원기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사회)최 기자, 북한에서는 90년대 고난의 행군을 일컬어  ‘모든 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시기’라고 하는데, 요즘 북한에서는 또다시 ‘제2의 고난의 행군이 오고 있다 ’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면서요?  북한이 상당히 심각한 ‘보리 고개’를 겪고 있는 것 같은데, 그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최)네, 유엔 세계 식량 농업기구(FAO)는  개발 도상 국가들의 식량과 빈곤 문제 해결을 돕는 국제 기구인데요, 이 국제 기구가  최근 북한을 ‘외부의 식량 원조가 필요한  국가’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또 다른 유엔 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도 북한에 대규모 식량난이 닥칠지 모른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사회)유엔 산하  2개 기구가 북한의 식량난을 잇달아 경고하고 나선 것인데요, 북한의 식량난이 어느 정도입니까?

최)네, 세계 식량 농업기구는 지난해 발생한 홍수로 북한의 곡물 수확량이 2000년이후 최저치인 300만톤에 불과 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곡물 부족량은 1백66만톤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회)1백66만톤이 부족하다구요? 그러면 외국에서 쌀이나 옥수수를 그 정도 사오면 될 것 아닙니까?

최)바로 그게 잘 안되니까 문제라는 것입니다. 세계 식량 농업기구에 따르면 북한이 최근까지 들여온 곡물은 33만톤에 불과합니다. 또 외국에서 쌀을 사와야 하는데 북한은 외화가 부족한 형편입니다. 또 업친데 덥친격으로 국제 시장에서 곡물 가격은 지난해에 비해 무려 50%나 올랐습니다.

사회)북한 주민들은 그 동안 배급이 안되면 장마당에서 식량을 구입해왔는데요, 요즘 장마당의 쌀 가격은 어떻습니까?

최) 세계 식량 농업기구는 식량 부족으로 평양에서 쌀과 밀가루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2배 가량 올랐으며 식량 배급량도 줄어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의 대북 지원단체인 ‘좋은 벗들’에 따르면 최근 북한에서는 전국적으로 식량 가격이 마구 뛰어, 평양, 신의주, 함흥, 강계 등 북한 내 쌀 가격이 킬로그램당  2천원을 넘어섰으며 해주의 경우 쌀값이 2천7백50원으로 최고 가격을 나타냈다고 전했습니다. 그래서 북한 전역에서는 ‘제2의 고난의 행군이 시작됐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고 합니다.

사회)북한의 노농자의 평균 월급이 3천원이니까, 월급을 받아도 쌀 1킬로그램밖에는 살 수 없다는 얘기군요. 북한이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해 한국과 국제사회로부터 원조를 좀 받으면 안될까요?

최)세계식량계획(WFP)은 최근 북한을 돕기 위해 세계 각국에 도움을 청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계 각국은 ‘북한이 한국을 잿더미로 만들겠다 고 위협하고 있어 돕기가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사회)자, 이제는 북한 핵 문제를 살펴볼까요. 미국의 북한 핵문제 실무 책임자죠? 성김 국무부 한국 과장이 평양에 도착했습니까? 

최)네, 미국 국무부의 성김 한국과장이 북한과 핵신고 문제를 최종 조율하기 위해 22일 판문점을 거쳐 평양에 도착 했습니다. 성김 과장은 2박3일간 평양에 머무르면서 북한과 핵신고 문제와 검증 문제를 다룰 예정입니다.

사회)북한 핵신고 문제에서 플루토늄 양이 핵심인가요?

최)그렇습니다. 앞서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렸습니다만, 북한의 핵 신고에는 플루토늄, 농축 우라늄 그리고 시리아와의 핵 협력 등 3가지 문제가 있는데요.  이 중에서도 플루토늄 문제가 가장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나머지 이슈들은 과거의 문제이거나 북한의 성실도를 보는 문제인 반면, 플루토늄은 지금 당장의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회)그런데, 플루토늄의 양을 둘러싸고 미국과 북한간에 시각차가 있다면서요?

최)네, 아직 이 문제는 검증된 것은 아닙니다만, 지금까지 나온 보도를 보면 미국과 북한은 플루토늄 추출량을 놓고 다소 시각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미국의 정보 기관들은 북한이 최대 50킬로그램 정도의 플루토늄을 추출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반면 북한은 30킬로그램을 생산했다는 입장입니다.

사회)플루토늄 생산량을 둘러싸고 미국과 북한간에 20킬로그램 정도의 격차가 있는 셈인데, 어느 쪽 얘기가 맞는 것인가요?

최)아직 어느쪽 얘기가 맞다, 틀리다 이렇게 말하기는 힘듭니다.  왜냐하면 미국이 말하는 50킬로그램도 어디까지나 정보기관의 추정치이고, 북한이 말하는 30킬로그램도 아직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원자로 가동 기록 등 과학적으로 검증을 해봐야 정확한 실태가 밝혀질 것입니다. 이번에 성김 국무부 한국과장이 평양을 방문해 북측과 검증 문제를 논의하는 것도 이 문제가 앞으로 북한 핵 문제 해결의 성패를  좌우할 공산이 크기 때문입니다.  

사회)뉴스 초점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