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회에 조류독감이 발생한지 보름 이상 지났지만 수그러들기는 커녕 충남 공주에서도 의심 사례가 보고되는 등 오히려 전국적인 규모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에 따라 조류독감에 따른 직접 피해도 크게 불어나며 피해액은 3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자세한 소식을 서울에 있는 VOA 김규환기자가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김규환 기자,한국 사회에 조류독감이 수그러들지 않고 오히려 전국적인 규모로 확산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지금 현황을 구체적으로 전해주시죠?

답) 네,지난 4월1일 전북 김제에서 최초 발생한 이후에 전남북 지역을 중심으로 5개 지역,15개 농가에서 발생했습니다.특히 충남 공주에서도 조류독감 의심사례가 발생해 전국적인 규모로 확산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성식 경기도 축산위생연구소 소장] 고병원성은 폐사율이 높으며 전파력이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인근 양계농가에 전파하였을 경우 굉장한 피해가 우려됩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농림수산식품부 주관으로 군경까지 포함해서 전 부처가 합심협력해서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현재 매몰작업 현장에는 경찰과 군인 600여명을 비롯해 1500여명의 인력이 투입됐으며,살처분된 가금류도 닭 200만마리와 오리 132만 4000마리 등 모두 332만 4000여마리로 늘어났습니다.

문) 한국 정부가 조류독감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데,지금 상황을 보면 2006년보다 피해 규모가 더 커지는 거 아니냐 하는 이런 우려도 있는데요?

답) 네,그렇습니다.한국 정부는 지금 현재까지는 직접 피해가 약 300억원 정도로 추산을 하고 있습니다. 농수산식품부 당국자는 “피해가 어느 때보다 더 크다,많다는 끝나봐야 알수 있다.”며 “예를 들면 2006년도 경우에는 500억원 정도의 직접 피해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문) 조류독감의  발생 사례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방역체계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있는데, 한국 정부에서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습니까?

답) 네,한국 정부는 방역체계가 허술하다는 지적에 대해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입니다.그런데 문제는 통상적으로 보면 최초 발생한 때로부터 2주간 내지 4주간은 빠르게 발생합니다.과거 예를 봐도 그렇습니다.그후 조금 진정국면에 들어가는 추세였습니다.

농수산식품부 당국자는 “지금 현재로서는 이미 발생한 지역에서 주로 신고가 들어오고 있고,조치가 되고 있기 때문에 빠르게,지금 현재로서는 ‘빠르게’가 아니다.”면서 “조금은 진정되는 기미가 보입니다만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방역체계 문제와 관련해서는 군인과 경찰까지 협조까지 받아 이동 통제를 철저히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문) 조류독감이 워낙 빠르고 전국적인 규모로 확산되다 보니 군병력도 투입하고 있죠?

답) 네,그렇습니다.국방부는 오늘 조류독감에 감염된 닭과 오리를 매몰 처분하는데 1차로 군 병력 200명을 투입한 데 이어 200명을 추가로 투입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피해가 확산되는 전북 순창 지역에 203 특공여단 소속 200여 명을 추가로 투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국방부는 육군 35사단과 7공수여단 소속 병력 200여 명을 전북 김제 지역에 투입해 매몰 처분과 함께 방역 작업을 수행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문) 피해를 본 농가들에 대한 한국 정부 대책은 어떻게 마련되고 있습니까?

답) 한국 정부는 우선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과 함께 사후 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한승수 국무총리]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과 함께 피해농가,생계지원,소비촉진 대책마련 등 사후 조치에 만전을 기해야 하겠습니다."

한국 정부는 닭,오리 같은 경우에 직접 매몰 처분한 농가들은 매몰 처분한 숫자대로 시가대로 보상을 해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현재는 일부 우선 지급을 해주고,작업이 끝나고 난 다음에 사후 정산을 해주는데,하여튼 100% 정부가 시가대로 보조를 해주고 있습니다.

그 다음에 해당 농가들이 일정 기간,말하자면 영농 행위를 못 하게 됩니다.한 3개월 동안은  계속 소독을 하고 관찰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또 입식 준비하고 걸리는 기간,그런 걸 통상 6개월을 봅니다.그 6개월의 기간 동안에 월 233만원 정도씩 모두 최고 1400만원까지 생계 안정 자금도 지원을 해주고 있습니다.

이밖에 3km에서 10km 지역에는 이동 제한 지역이라고 해서 이동을 못하도록 해놨기 때문에 팔지 못하는 닭,오리나 달걀에 대해서는 그 물량에 대해 정부가 수매를 해주거나 또 아니면 농가가 상인들한테 팔았을 때 이걸로 인해 가격이 시가보다 떨어지는 경우,그 차익을 정부가 직접 보상을 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