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서부에서 17일 발생한 시위에서 1백 명 이상의 티베트인들이 체포됐다고 인도에 본부를 둔 티베트 망명 정부가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에 관해 즉각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티베트 망명 정부와 티베트 인권민주주의센타는 중국 칭하이 성에서 17일 티베트인들의 시위가 있었다는 소식을 복수의 소식통으로 들었다며, 22명의 승려들이 지난달 시위 도중 체포된 승려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평화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경찰은 시위를 벌이던 22명의 승려를 전원 체포했고, 이에 반발한 수백명의 승려들과 티베트인들이 이들의 석방을 요구하며 항의시위를 벌였지만, 중국 경찰은 또다시 이들 가운데 상당수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India-based Tibetan exile sources say more than 100 Tibetans have been arrested during a fresh protest in northwestern China. Chinese media did not immediately report the incident.

The Tibetan government in exile and the Tibetan Center for Human Rights and Democracy say they have received reports of Thursday's protest in Qinghai province from multiple sources.

The sources said 22 Buddhist monks demonstrated peacefully in Rebkong (Chinese: Tongren) County for the release of fellow monks (from a monastery Rong Gonchen) arrested for an April 13th protest.

After police arrested the 22 monks, hundreds of monks and other Tibetans gathered to demand their release. Police reportedly arrested many of those protesters as well and surrounded the monks' monastery.

Also Thursday,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ported that the government is repairing the province's largest Tibetan monastery, Kumbum (Chinese: Ta'er Si). The report said the central government has provided more than three-and-a-half million dollars for the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