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방문 중인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16일 뉴욕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탈북자 문제에 관한 국제 사회의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반기문 사무총장도 탈북자들이 유엔 헌장에서 규정한 자유와 인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방미 이틀째인 16일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 재계 인사들과 만나 ‘경제 외교’에 주력했습니다.

 미국을 방문중인 이명박 한국 대통령이 탈북자 문제에 관해 국제 사회의 더 많은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오전 뉴욕 유엔본부에서 반기문 사무총장과 만나 “분단된 한반도에서 핵과 인권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면서 “특히 탈북자 문제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반 총장은 “유엔고등판무관실과 논의해 유엔 헌장이 규정한 자유와 인권을 탈북자들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또 최근 북한의 대남 위협 발언과 관련해 “북한의 도발적 언동에 대해 한국의 새 정부가 인내심을 갖고 신중히 대응하고 있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북한도 새 정부의 철학을 이해하고 교류와 협력, 대화를 통해 상호 신뢰를 쌓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반도의 평화 과정과 북 핵 문제 이행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 ‘연합통신’에 따르면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한국 대통령이 탈북자 문제를 국제 무대에서 제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 대통령의 유엔 발언에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지난 15일 뉴욕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16일에도 미국 재계 인사들과 잇따라 만나는 등 '경제 외교'에 주력했습니다.

유엔본부에 앞서 뉴욕 증권시장을 방문해서 개장을 알리는 벨을 누른 이 대통령은 이후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자미에 디몬 JP모건 회장, 존 A 테인 메릴린치 회장, 피터 그라우어 블룸버그 회장 등 재계 인사 25명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뉴욕 플라자 호텔에서 미국 투자자, 대기업 임원 등 3백여명을 상대로 대규모 투자 설명회를 갖고 한국의 경제정책을 설명하는 한편, 한국에 대한 투자 확대를 적극 요청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16일 오후에는 워싱턴으로 이동해 미주 한인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19일 오전으로 예정된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양국 정상 간에 좋은 회담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션 맥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환영하며, 무역과 안보, 6자회담 등 다양한 양국 현안에 관한 좋은 회담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18일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 주에 있는 캠프 데이비드 대통령 별장에서 부시 대통령과의 만찬에 이어, 19일 오전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