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15일 오후 뉴욕에 도착해 4박5일 간의 미국 방문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취임 후 첫 해외 방문국으로 미국을 선택한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15일 오후 12시 55분 뉴욕의 케네디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비행기에서 내리면서 한미 양측의 환영객들에게 손을 흔들어 답례했고, 미국측 환영인사로 나온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인사를 나눴습니다.

이어 이 대통령은 뉴욕 시내의 한 호텔에서  '차세대 한인동포와의 대화'에 참석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사회의 후진적 요소를 선진적으로 바꾸면 한국은 올해 목표에 가까운 성장을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뉴욕의 피에르 호텔에서 열린 동포 리셉션에 참석해 뉴욕 지역 동포들을 격려했습니다. 연합뉴스는 이 대통령이 교포간담회에서 ‘이역만리에서 국위를 선양하고 있는 재외동포들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전하며 새 정부가 지향하는 선진일류국가 건설에 일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15일의 마지막 공식일정으로 코리아 소사이어티 주최 만찬에 참석한 이 대통령은  한미 FTA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이날 차세대 한인 동포와의 대화, 뉴욕교포 간담회에서도 한미 FTA의 중요성을 일관되게 강조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오전까지 뉴욕에 머물면서 주로 경제계 인사들을 만나 한국에 대한 투자 확대를 적극적으로 요청할 예정입니다. 또한 이 대통령은 16일 오후에 워싱턴으로 이동한 후에는 체니 부통령 등 정치 지도자들을 만나는 한편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과 북한 핵 문제 등을 심도깊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