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니파 지역에서 발생한 두 건의 폭탄 테러로 50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북쪽에 위치한 바쿠바의 한 식당 앞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해 적어도 40명이 사망했으며,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바그다드의 서쪽 라마디에서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13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번 테러공격이 누구의 소행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앞서 14일 하루 동안 적어도 22명이  폭탄 테러로 사망했습니다.

*****

Iraqi authorities say two separate bomb blasts have killed more than 50 people and wounded scores of others today (Tuesday) in Sunni Arab areas of Iraq, which had been peaceful as of late.

The first attack occurred in Baquba, when an explosives-laden car parked in front of a restaurant exploded around lunchtime outside provincial government headquarters. Women and children were among the 40 victims.

Iraqi police say they expect the death toll to rise.

At least 13 other people died in a second attack west of Baghdad, in Ramadi. There are conflicting reports whether that attack was a car bomb or a suicide bomber.

No group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oday's violence.

On Monday, attacks in other parts of Iraq killed at least 22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