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가격 상승으로 인해 식량부족과 사회 불안정을 겪고 있는 국가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데이나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14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국제 식량부족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국무부와 미국 국제개발처에 향후 지원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세계 최대 쌀 수입국인 필리핀에 필요한 만큼의 쌀 지원을 이미 약속한 상태입니다.

중국과 인도, 베트남 등의 일부 주요 쌀 수출국들은 국내 공급을 고려해 쌀 수출을 줄였습니다.

한편, 세계은행의 로버트 졸릭 총재는 앞서 13일 식량가격 상승으로 인해 전세계1억명 이상이 빈곤에 더욱 허덕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is looking at ways to help countries where rising commodity prices have been blamed for food shortages and social unrest.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said today (Monday) that President Bush is "very concerned" and that he has ordered government agencies (the State Department and the U.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to look at what more can be done to help in the near future.

The U.S. has already pledged to provide the Philippines -- the world's largest importer of rice -- with as much rice as that country needs.

Some of the world's biggest rice exporters -- including China, India and Vietnam -- have cut rice exports to ensure domestic supplies.

The president of the World Bank, Robert Zoellick, warned Sunday that surging food prices could cause 100 million people to fall deeper into pover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