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간 싱가포르 합의에 따라 북한이 완전한 핵 신고를 제출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미국 국무부가 ‘잘못된 내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1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것은 미국뿐만 아니라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의 입장”이라면서 “현 시점에서 미국이 이보다 낮은 수준의 신고를 원한다는 것은 잘못된 보도”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 뿐만 아니라 이를 검증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는 것도 국무부의 입장입니다.

미-북간 싱가포르 합의에 따라 북한이 완전한 핵 신고를 제출할 필요가 없어졌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미국 국무부가 ‘잘못된 내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과 시리아와의 핵 협력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북한이 ‘인정’하는 방식으로 미-북간에 ‘잠정적인 타결(tentative deal)이 이뤄졌다”면서 “따라서 북한은 더 이상 완전한 신고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어졌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14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북한의 완전하지 않은 핵 신고를 수용하기로 했다는 일부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일부 잘못된 보도가 있다”면서 “미-북간에 잠정적인 타결은 없었으며, 북한이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것은 미국 뿐만 아니라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이어 “현 시점에서 미국이 이보다 낮은 수준의 신고를 원한다는 것은 잘못된 보도”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입장에서 완전한 핵 신고가 어려운 일이며, 따라서 6자회담이 쉽지 않은 과정이라는 것도 케이시 부대변인은 지적했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의 입장에서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가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미국은 이해한다”면서 “하지만 이 과정에서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미국이 북한의 모든 핵 프로그램에 대해 알고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케이시 부대변인은 핵 신고 내용에 대한 검증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이 어떤 정보를 제공하던간에 이를 검증할 수 있는 방법도 함께 제시돼야 한다”면서 “나머지 당사국들이 핵 신고 내용에 대한 검증에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