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케빈 러드 총리는 13일 퀜틴 브라이스 북부 퀜슬랜드 주 총독을 새 총독으로 임명했습니다. 브라이스 신임 총독은 호주에서 영국 여왕을 대변하는 최고위 관리가 될 것입니다.

브라이스 신임 총독은 호주 여성들로서는 최상의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65살인 변호사며 정치인인 브라이스 신임 총독은 오는 9월 5년 임기가 끝나는 마이클 제프리 총독의 뒤를 잇게됩니다.

1901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호주에서 총독의 역할은 대부분 상징적이지만 국회의원들의 신임을 얻지 못한 총리를 해임하는 권한을 포함해 지금까지 드물게 사용됐던 일부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

Australia is to have its first female governor-general -- the top official who represents the British monarch in the commonwealth nation.

Prime Minister Kevin Rudd today (Sunday) appointed the governor of Australia's northern state of Queensland, Quentin Bryce, to the post.

Mr. Rudd said that Bryce captures the spirit of modern Australia.

Bryce said her appointment is a great day for Australian women.

The 65-year old lawyer and politician will succeed Major General Michael Jeffrey when his five-year term ends in September.

Australia gained independence from Britain in 1901 and the governor-general's role is largely symbolic. But the official has some rarely-used powers, including the power to dismiss a prime minister who loses the confidence of lawma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