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프랑수아 피용 총리는 오늘 (12일) 일본 북부에 위치한 핵 재처리 공장을 방문했습니다.

수백명의 환경 운동가들은 이날 피용 총리의 방문에 맞춰 프랑스와 일본간 원자력 협력 사업에 대한 항의시위를 벌였습니다.

이 공장은  프랑스 원자력재처리공사 격인 아레바와 일본 원자력 연료 주식회사의 합작 사업으로 수도 도쿄에서 북동쪽으로 약 580 킬로미터 떨어진 아오모리 로카쇼 인근에 위치해 있습니다. 공장은 다음달 가동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끝)

French Prime Minister Francois Fillon toured a nuclear reprocessing plant in northern Japan today (Saturday), as hundreds of environmental protesters demonstrated against the project.

The plant near the village of Rokkasho about 580 kilometers northeast of Tokyo is a joint venture between France's state run nuclear giant Areva and Japan Nuclear Fuel.

The plant is scheduled to begin operations next month. About 700 demonstrators showed up in the nearby town of Aomori to protest the prime minister's tour.

They claim the plant is an environmental danger. Japan has few energy resources and relies on nuclear power for one third of its energy needs.

France and Japan are expected to promote nuclear pow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