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연합군 병력은 오늘 (12일) 수도 바그다드의 사드르 시에서 무장세력들과의 전투중 적어도 13명을 살해했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미군 당국에 따르면, 무장세력들은 로켓 추진식의 수류탄과 기관총, 소총, 도로변 폭탄으로 공격했고 연합군은 무선비행기와 탱크를 이용해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오늘 전투로 민간인 7명이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군 관리들은 미국과 이라크 병사들 가운데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전투에도 불구하고 당국자들은 사드르 시에 대한 봉쇄조치를 완화시켰습니다. 사드르 시는 과격 시아파 지도자인 모크타다 알-사드르의 마흐디 민병대의 거점지이며 연합군은 지난 2주 동안 이 지역에서 무장세력들과 전투를 벌여왔습니다. (끝)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killed at least 13 militants early today (Saturday) in fighting in Baghdad's Sadr City.

The military says U.S. and Iraqi forces battled fighters who attacked with rocket-propelled grenades, machine guns, rifles and roadside bombs.

The joint forces say they used a missile from a drone aircraft and tank fire against the militants.

Iraqi police say seven civilians were killed in the fighting. Military officials say there were no casualties among the U.S. or Iraqi soldiers.

Despite today's battles, authorities eased a blockade on Sadr City, a stronghold of Shi'ite cleric Moqtada al-Sadr's Mahdi Army militia, where coalition forces have been fighting militants for the last two weeks.

Meanwhile, a curfew imposed in the southern Iraqi city of Najaf has been lifted one day after Riyadh al-Nouri, Sadr's senior aide, was gunned down near his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