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4월 소비심리가 26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미국 미시건 대학이 11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경제전망을 나타내는 소비자신뢰지수는 3월에 비해 6 포인트 이상 떨어진 63.2 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 1982년 3월 이후 최저치입니다. 소비자신뢰지수는 미국 경제 활동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자 지출을 어느 정도 예상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경제학자들은 이 지수를 면밀히 주시합니다.

미국 소비자들이 식품과 기름 값 상승에 직면하면서 미국에서는 올해 수십만개의 일자리가 없어졌습니다.

*****

A new survey of U.S. consumers finds them at the most pessimistic level in 26 years.

Today's (Friday's) report from the University of Michigan showed a more than six point drop for an index that measures how residents rate their economic prospects (to a reading of 63-point-two).

Economists track consumer confidence closely because it gives clues to the consumer spending that drives two-thirds of U.S. economic activity.

The U.S. economy has lost hundreds of thousands of jobs this year, as consumers face higher food costs and soaring fuel prices.

Investors got more bad news when General Electric posted a disappointing earnings report. G.E. is closely watched by economists because it is the world's third-largest company and because of the wide range of its activities. The conglomerate produces everything from jet engines to television progr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