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의 샌프란시스코 시 당국이 오늘 진행되는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에서 반중국 항의 시위를 막기 위한 대비에 들어갔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당국은 수백명의 경찰관들이 수천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시위대에 대비해 10 킬로미터의 성화 봉송 구간을 순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또 보안상의 이유로 성화 봉송로를 마지막 순간에 변경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한 올림픽 성화는 성화 봉송이 시작될 때까지 비밀 장소에 보관됩니다.

지난 7일 프랑스에서는 중국 정부의 티베트 시위 탄압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피하기 위해 경찰이 성화 봉송 도중 세 차례나 성화를 껐다 재점화했으며, 결국 성화 봉송 마지막 구간을 취소했습니다

*****

Authorities in San Francisco are bracing for anti-China protests today as the western U.S. city hosts the latest leg of the Olympic torch's world relay.

San Francisco officials say hundreds of police will patrol the 10-kilometer route of the torch relay in anticipation of demonstrations by thousands of protesters. Officials say they may change the relay's route at the last minute for security reasons.

U.S. authorities hope to avoid a repeat of chaotic scenes in Paris and London in recent days in which anti-China activists disrupted the torch relay.

The Olympic torch arrived in San Francisco early Tuesday and was kept at a secret location until the start of today's relay. One runner who planned to carry the torch has dropped out.

Pro-Tibet activists and human rights groups say they encourage their supporters to protest peacefully without disrupting the rel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