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케빈 러드 총리가 티베트에 심각한 인권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러드 총리는 오늘 베이징 대학 연설에서 호주는 티베트에 대한 중국의 주권을 인정한다면서도, 티베트와 중국이 침묵을 깨고 장기적인 해결책을 찾기 위한 협상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러드 총리는 그러나 베이징 올림픽 참가 거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러드 총리는 지난 주 미국 방문에서도 티베트와 관련해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해, 중국 정부가 호주측에 공식 항의한 바 있습니다.

*****

Australian Prime Minister Kevin Rudd says there are "significant" human rights problems in Tibet.

Mr. Rudd made those comments today in a speech to students at Beijing University at the start of a four-day trip to China. In a transcript of the speech, the Australian premier says Canberra recognizes China's sovereignty over Tibet, and called on all sides to "avoid silence" and enter negotiations to find a lasting solution.

Mr. Rudd also repeated his opposition to a boycott of the upcoming Beijing Olympics.

Similar comments by Mr. Rudd during his visit to the United States last week upset Chinese officials, who filed official complaints with Australian diplomats in both Beijing and Canberra.

China has come under international condemnation for its crackdown on demonstrations in Tibet and surrounding areas last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