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란이 나탄즈 핵시설에 우라늄 농축 원심분리기 6천기를 새로 설치해 핵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의 국영 언론은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이 8일 나탄즈에서 이미 가동되고 있는  3천기의 원심분리기에 이어  원심분리기들을  추가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이란의 이같은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이란 정부가 우라늄 농축 활동의 중단을 거부하고 있는데 따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안 3개와 국제적 고립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란이 농축 활동을 중단하라는 국제 사회의 “ 정당한 제안”을 받아들여야한다고 말했습니다.

*****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says Tehran is expanding its nuclear program and installing six-thousand new uranium enrichment centrifuges at its Natanz nuclear facility.

Iranian state media say Mr. Ahmadinejad announced today (Tuesday) that the country is adding to the three-thousand centrifuges already operating at Natanz.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she can not substantiate Iran's claim. But she noted that Tehran faces three sets of U.N. Security Council sanctions, and international isolation, for its refusal to halt uranium enrichment.

She said Iran should accept what she called "a reasonable offer"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stop enrichment.

In Paris, French Foreign Minister Bernard Kouchner told reporter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consider toughened sanctions, as well as dialogue, if Iran does not respond to concerns about its nuclear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