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짐바브웨이의 집권당은 지난 달 있었던 대선의 재 개표를 요구하며 집계 결과발표를 연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짐바브웨이의 스테이트런 메일 신문은 오늘 집권당인 짐바브웨이 아프리카 민족연맹- 애국전선당이 대선 결과 집계에서 오집계와 실수를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또  집권당이 선거관리위원회에 결과 발표를 미뤄줄 것으로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짐바브웨이의 선거관리위원회는 의회 투표 결과만 발표했으며 대선 결과는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의회 투표에서는 야당인 민주변화동맹이  하원에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원 개표 결과에서는 집권당과 야당이 절반씩 나눠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야당인 민주변화동맹의 모간 창기라이 총재는 자신이 대통령 선거에서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을 누르고 승리했다고 말했습니다.

무소속 의원들은 동의했지만 야당 대표가 결승투표를 무효화할 만큼 충분한 표는 얻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짐바브웨에서 고등법원은 지난 3월 29일에 실시된 대통령 선거 투표 집계 결과를 즉각 공개하도록 명령해 달라는 짐바브웨 최대 야당의 요청과 관련한 판결을 7일 내릴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Zimbabwe's ruling party is calling for a recount in last month's presidential election and is asking for the vote results to be further delayed.

The state-run Sunday Mail newspaper said today (Sunday) that the ruling ZANU-PF party has found what it calls "errors and miscalculations" in the counting of the presidential vote.

It says the party has requested that the election commission defer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Zimbabwe's election commission has only released results from a parliamentary vote, held the same day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arliamentary results show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winning the lower house and a tie between the opposition and ruling party in the largely ceremonial upper house.

Opposition leader Mr. Tsvangirai says he won the presidential race against President Robert Mugabe. Independent observers agree, but say the opposition leader did not win enough votes to avoid a runoff.

Zimbabwe's High Court says it will rule Monday on a request to order the immediate release of results from the March 29th presidential election.

A High Court judge (Tendai Uchena) made the announcement after a hearing today (Sunday) that was prompted by a petition from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