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대의 재벌인 삼성그룹의 이건희 회장이 비자금 조성과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로비 의혹과 관련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특별 검사팀의 조사 결과에 따른  모든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특별 검사팀은 이 건희 회장을 소환   11시간 동안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이 회장이 특검에 출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관측통들은 이 회장 소환은 특검 조사가 거의 끝나가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특검 조사를 받고 나온 이건희 회장은  5일 기자들에게   특검팀의 결과를 수용할 것이며 이같은 상황은 모두  자신의 부주의한 행동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he head of South Korea's largest business group, Samsung, says he will accept full responsibility for the results of an ongoing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of bribery.

South Korean special prosecutors investigating possible corruption at Samsung Group questioned Lee Kun-hee for about 11 hours overnight.

It was Lee's first appearance before the special investigators, and observers said his summons suggests the investigation is nearly complete.

After the interrogation, Lee told reporters today (Saturday) that he will accept the result of the special probe, and that the situation is all due to his carelessness.

When Lee arrived Friday morning at the offices of the independent counsel in Seoul, he denied ordering the creation of a special slush fund to bribe government officials, and rejected suggestions that Samsung is now perceived as a criminal organiz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