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중국 당국이 정치범들을 석방하고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와의 대화를 시작하지 않는한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치 않을 것이라고  프랑스의 한 장관이 말했습니다.

라마 야데 프랑스 인권담당 국무장관은 5일,  사르코지 대통령은 유럽 연합 협력국들과 이 문제를 협의한 후, 오는 8월에 열릴 베이징 올림픽  참석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파리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 기자들은 국제 올림픽 위원회, IOC 내에서 회람되고 있는 티벳에 관한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고 말했습니다.

국경없는 기자들은  문건은 티벳과 중국의 인권운동가들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에 대한 비판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관한 ‘대화 전략’을 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 French minister says President Nicolas Sarkozy will boycot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Beijing Olympics unless China frees political prisoners and starts dialogue with the Dalai Lama.

French Secretary of State for Human Rights Rama Yade said today (Saturday) Mr. Sarkozy will decide whether to travel to the Games in August, after consulting his European Union partners.

Separately, Paris-based Reporters Without Borders says it has obtained an internal memo about Tibet circulated within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The media rights group says the document circulated by IOC chief Jacques Rogge lays out a communication strategy for dealing with criticism of the Chinese government's crackdown on Tibet and Chinese human rights activists.

The 11-page memo is reported to have given IOC staff a list of China's human rights improvements to balance criticism from various countries and international grou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