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집권당은 대통령 결선 투표가 실시될 경우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연맹 애국전선, 자누 PF 당의 한 관계자는 4일, 당 지도자들이 무가베 대통령의 28년 집권에 가장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는 현 사태에 대해 논의하고 난 후 그같이 발표했습니다.

짐바브웨 선거위원회는 아직도 지난 달 29일 실시됐던 대통령 선거 결과를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야당 대선 후보인 모간 창기라이 민주변화운동 대표는 4일, 자신이 50% 이상의 득표율로 대선에서 승리한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국영 헤럴드 신문과  한 독자적인 선거감시단체는 창기라이 후보가 결선투표를 피하는데 필요한 과반수 득표를 기록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

Zimbabwe's ruling party says it will endorse President Robert Mugabe if the country's presidential election goes to a run-off.

A ZANU-PF official Didymus Mutasa made the announcement today after party leaders discussed what has become the most serious challenge to Mr. Mugabe's 28-year rule.

Zimbabwe's electoral commission has yet to release any results from the presidential election held last Saturday.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 said today that he believes he won the election with more than 50 percent of the vote.

But the state-run "Herald" newspaper and an independent monitoring group (the Zimbabwean Elections Support Network) have said that Mr. Tsvangirai fell short of the majority needed to avoid a run-off.

Today,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asked Zimbabwe's High Court to order a release of the resul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