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권운동 지도자인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암살된 지 40주년을 맞는 4일, 미국 전역에서 추모행사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친 민권 운동가 가운데 한 사람인 킹 목사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말했습니다.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존 맥케인 상원의원은 킹 목사가 암살당한 테네시 주 멤피스의 로레인 모텔 밖에 모인 사람들에게 행한 연설에서,  자신이 킹 목사의 생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데 반대한 것은 잘못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 가운데 한 명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또한 4일 멤피스를 방문해 킹 목사를 추모했습니다. 

한편, 클린턴 의원의 경쟁자로 인디애나 주에서 선거운동중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킹 목사가 암살된 오늘은 미국 역사의 비극적인 기념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킹 목사는 1950년대와 1960년대에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비폭력 운동을 이끌었습니다.

*****

People in the United States are honoring the memory of civil rights leader Martin Luther King, Jr., who was assassinated 40 years ago today.

In a statement, President Bush said the country mourns the death of one of history's most consequential advocates for civil rights. He said despite progress, King's struggle is not yet over.

The Nobel peace prize laureate is being honored at event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in Memphis, Tennessee, where he was shot and killed.

Thousands are holding a march through the city that will end with wreaths being laid at the site of his assassination.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John McCain spoke at the site of the assassination, the Lorraine Motel, telling those gathered outside under rainy skies that he was wrong to have opposed establishing a federal holiday in honor of King.

Democratic presidential hopeful Hillary Clinton is also in Memphis today paying tribute to King. In Indiana, Democratic rival Barack Obama said today represents a tragic anniversary for the country.

Martin Luther King, Jr., led a non-violent campaign against segregation and discrimination against African Americans during the 1950's and 1960'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