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5월부터 외국인들의 티베트 관광을 다시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이같은 조치에 따라, 외국인 관광객과 언론인의 티베트 방문이 두 달 만에 재개됩니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중순 티베트에서 반중국 항의시위가 일어나자 외국인 관광객들을 티베트에서 출국시키고, 외신기자들의 티베트 방문 취재도 금지했습니다.

외국인들의 티베트 관광을 재개하기로 한 중국 정부의 결정은 미국의 헨리 폴슨 장관이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이뤄진 것입니다. 폴슨 장관은 중국관리들과 만나 티베트 사태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

China says it will reopen Tibet to foreign tourists in May nearly two months after the remote Himalayan region was sealed off to visitors and reporters following anti-government protests.

Quoting Tibet's tourism bureau,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independent travelers as well as those on group tours would be welcomed back on May first.

Chinese authorities began clearing Tibet of foreign tourists and banned reporters from traveling there after rare peaceful protests in mid-March turned violent. The unrest spread to other Tibetan regions in China, and reporters were barred from those areas as well.

The announced decision to reopen Tibet to tourists comes as U.S.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visits China. During meetings with Chinese officials Wednesday, Paulson voiced Washington's concern about the recent violence in Tib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