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 고위 당국자는 티베트 수도 라싸에서 지난 달의 유혈 소요사태에 가담한 사람들 가운데 경찰에 체포되거나 자수한 사람이  천 명을 넘는다고 말했습니다.

관영 '티베트 상업신문'은 왕샹밍 티베트 공산당 부서기의 말을 인용해,  이례적인 티베트의 반정부 시위가 폭력 시위로 변한 3월14일 이후 8백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왕 부서기는 또한 경찰의 관대한 처분 제의에 약 2백 80명이 자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3일 공개된 이같은 수치는 앞서 이번 주에 관영 언론이 공개한 수치의 거의 두 배에 달하는 것입니다.

한편, 중국은 오는 5월 1일 티베트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다시 개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A top Chinese official in Tibet says more than one thousand people have been caught or turned themselves in to police for participating in deadly rioting last month in the Tibetan capital, Lhasa.

The official Tibet Commerce newspaper quotes deputy chief of the Lhasa Communist Party Wang Xiangming as saying 800 people have been arrested since March 14th, when rare anti-government protests in Tibet turned violent.

Wang said another 280 people have turned themselves in to take advantage of a police offer of leniency. The numbers released today are nearly double those released by state media earlier in the week.

Also today, China announced its plans to reopen Tibet to foreign tourists on May first, nearly two months after Lhasa was sealed off to visitors and repor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