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짐바브웨의 집권 여당이 새 대통령을 뽑기 위한 결선 투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짐바브웨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의 결과를 아직 발표하지 않고 있습니다. 관영 헤럴드 신문은 로버트 무가비 현 대통령과 야당의 모건 창기라이 후보 양측 모두 유효투표수의 과반을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무가비 대통령의 아프리카민족동맹 애국전선은 지난달 29일 대통령 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총선거에서 97 석을 차지하는데 그쳐, 1백9석을 얻은 칭가라이 후보의  민주변화동맹당에 패했습니다.

한편,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비 대통령은 국회의원 총선거의 부진한결과에 따른 향후 진로를 논의하기 위해 4일 집권당인 짐바브웨 아프리카 민족연맹 애국전선, 자누 PF당 지도부 회의를 주재할 예정입니다.

자누 PF 당 고위 관계자들은 3일, 자누 PF 당이 대통령이 결선투표를 준비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들을 확인하지 않은 채 기자들에게 그같이 말했습니다.

*****

Officials with the ruling party of Zimbabwean President Robert Mugabe say they are preparing for a presidential run-off.

Zimbabwe's election commission has not released any official results from Saturday's vote, but the state-owned Herald newspaper says neither Mr. Mugabe nor opposition candidate Morgan Tsvangirai received the required 50-percent of the vote.

Independent candidate Simba Makoni was running a distant third.

An official with ZANU-PF (Deputy Information Minister Bright Matonga) says the party is confident the president will win the second round of voting.

South Africa's influential "Business Day" newspaper says Mr. Mugabe is privately considering whether to take part in any runoff.

Mr. Mugabe's party has already lost control of the nation's parliament to Tsvangirai's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The MDC has taken 109 seats, compared to 97 for ZANU-PF.

Zimbabwe's President Robert Mugabe will chair a meeting of his party's leadership Friday to discuss his next step after a poor showing in the country's general elections.

Senior ZANU-PF officials told reporters of the meeting today (Thursday) without confirming reports that the party is preparing for a presidential run-o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