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의 민주화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측이 군사정부가 내놓은 헌법 개정안에 유권자들이 반대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수치 여사가 이끄는 민주주의 전국연맹당은 오늘 발표한 성명에서 다음달로 예정된 헌법 개정안 국민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을 국민들에게 호소했습니다.

이번 헌법개정안은 군사정부의 권력을 공고히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헌법 개정안은 또 수치 여사가 외국인과 결혼한 경험이 있다는 이유로 총선 출마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버마는 오는 2010년 총선을 치를 예정입니다.

*****

The party of Burmese pro-democracy leader Aung San Suu Kyi is urging voters to reject a proposed new constitution conceived by the country's ruling military regime.

The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issued a statement today (Wednesday) calling on citizens vote "no" when the charter comes up for approval in a referendum scheduled for May. General elections will be held in 2010.

International critics have denounced the proposed constitution, saying it solidifies the military junta's hold on power. The draft charter also bars Aung San Suu Kyi from the elections, on the grounds that she was once married to a foreigner, a British citizen who died of cancer in 1999.

Aung San Suu Kyi's NLD party won Burma's last general elections in 1990, but the country's military leaders ignored the res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