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이라크 사상자 수, 지난해 8월이후 최고

이라크의 남부에서 최근 벌어진 정부군과 시아파 민병대간의 전투로 지난 달 이라크의 사상자 수가 지난 해 8월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이라크 내무부와 국방부, 보건부의 자료를 종합한 결과, 지난 2월보다 두 배가 많은 약 1천1백 명의 이라크 민간인과 보안군이 3월 한 달동안 사망했다고 이라크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민간인 사망자 수는 9백 23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 주 과격 시아파 지도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가 이끄는 민병대와 이라크 정부군간의 전투로 적어도 4백 명이 숨졌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recent violent clashes between Shi'ite militias and security forces in the south of the country have helped make March the deadliest month for Iraqis since August 2007.

Combined figures from Iraq's interior, defense and health ministries show nearly 11-hundred (one thousand-79) Iraqi civilians and security personnel were killed last month. That figure is nearly double the total number of Iraqi deaths tallied in February.

The March figure includes about 923 civilian deaths.

At least 400 people were killed in the last week during fierce fighting between militants loyal to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and Iraqi and coalition forces in Baghdad and the southern city of Basra.

Al-Sadr called his militants off the streets Sunday, prompting authorities to lift a curfew in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