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이스라엘에게 정착촌 확대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요르단을 방문 중인 라이스 장관은 31일, 이스라엘이 요르단 강 서안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지역에 적어도 6백 채의 새로운 주택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힌 직후 그같이 말했습니다.

현재 라이스 장관은 팔레스타인의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과의 대화를 위해 요르단 수도 암만에 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협상대표들 사이의 대화는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는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라이스 장관은 이스라엘이 정착촌을 계속 확대하는 것은 중동평화 로드맵 계획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중동평화협정 타결을 위한 마지막 노력의 일환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당국자들과 회담하기 위해 사흘째 암만에 머물고 있습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called on Israel to stop expanding its settlements.

Rice's remarks came in Jordan today soon after Israel announced it is planning to build at least 600 new homes in a contested area in the West Bank.

Rice is in Amman for discussions wi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She said talks between Israeli and Palestinian negotiators are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However, she criticized Israel for continuing its expansion which violates the "roadmap" peace plan.

The U.S. Secretary of State has been in the region for three-days meeting with Israeli and Palestinian officials in a final effort to push forward a peace deal.

Mr. Abbas says he fully expects to reach a peace agreement by the end of the year. The Palestinian leader said he will meet with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soon, possibly on April seventh.

On Sunday, Rice secured an agreement with Israeli and Palestinian officials (Israeli Defense Minister Ehud Barak and Palestinian Prime Minister Salam Fayyad) to ease some restrictions on Palestinians in the occupied West Bank.

Israel announced it will remove 50 dirt roadblocks and one permanent checkpoint that restrict Palestinian travel between major West Bank cities. Palestinian officials promised to improve security in Jenin, although Israel will keep overall responsibility for the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