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1일 유럽으로 떠났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동맹국들에게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확대하라고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한 부시 대통령은  4월 6일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나토 확대와 유럽에 미사일 방어체제를 구축하려는 미국의 계획에 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부시 대통령은 루마니아에서 오는 3일 시작되는 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빅토로 유쉬첸코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아 두 나라를 포함하는 나토의 기구확장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러시아는 구 소련 공화국인 두 나라가 나토 회원국이 되는 것에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오는 5월 물러나는 푸틴 대통령과 후임자인 디미트리 메드베도프 대통령 당선자 모두 나토의 그같은 움직임은 유럽의 안보를 위협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President Bush is headed to Europe for a NATO summit to push allies for more military support in Afghanistan. He also meets later this week with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for talks on NATO expansion and U.S. plans for a missile defense shield in Europe.

Before the NATO summit, which opens Wednesday in Romania, Mr. Bush will visit Ukraine for talks with President Viktor Yushchenko on expanding NATO membership to include both Ukraine and Georgia.

Moscow has voiced strong opposition to NATO membership for the two former Soviet republics. Both Mr. Putin, who leaves office in May, and his elected successor, Dmitri Medvedev, say the NATO move would threaten European security.

The U.S. call for more NATO troops in Afghanistan follows a spike in attacks by Taliban insurgents over the past two years.

The 26-member NATO alliance is also expected to offer membership this week to Albania, Croatia and possibly Macedonia.

Earlier this month, the Canadian parliament voted to maintain its combat deployment in the country, provided that NATO sends more combat troops to embattled southern Afghan provinces.

Canada has 2,500  combat troops in Afghanistan, and has strongly criticized other NATO allies for refusing to deploy troops in the most dangerous parts of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