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사태가 한층 악화되고 있습니다.특히 이라크의 같은 시아파 사이에서 갈등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라크의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내달 8일까지 시아파 군사조직 마흐디 민병대에 투항하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나 시아파의 강경파 지도자인 무크타다 알-사드르는 29일  바그다드 정부의 뜻에 따르지 않겠다는 의사를 확실히 밝혔습니다.

알-사드르는 이날 중동 위성채널 알-자지라에 직접 출연, "마흐디 민병대는 이라크를 해방할 능력이 있다"며 "알-말리키 정부는 사담 후세인만큼 국민과 괴리돼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강경 시아파 지도자인 알-사드르가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극히 드문 일입니다.
현재 이라크 남부 바스라에서 미군과 정부군을 시아파 무장세력과 치열한 전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미군 당국은 이날 무장세력 22명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cleric Moqtada al-Sadr has ordered his Shi'ite militias to defy the Baghdad government's surrender order, and his followers say they are fighting on against Iraqi troops.

Sadr told fighters in the Mehdi Army and other Shi'ite groups to keep their weapons until Iraq has a government that will expel U.S. forces from the country.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says Sadr's gunmen are a worse threat to Iraq than al-Qaida terrorists. He ordered Iraq forces to press their drive against Shi'ite fighters in the city of Basra, Iraq's port for oil shipments through the Gulf.

A major military operation is under way in Basra, with U.S. warplanes and teams of coalition soldiers on the ground supporting Iraqi troops.

The U.S. military reported that Iraqi soldiers killed 22 suspected militants Saturday in Basra. The military also released details of another battle (Saturday) in Suwayrah, 40 kilometers south of Baghdad, where Iraqi and U.S. ground forces killed 13 suspected militants. Officials said two multinational force soldiers were killed Saturday when a bomb struck their vehicle in eastern Baghd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