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는 곧 거대 금융 기관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금융개혁에 나설 전망입니다.

부시 행정부의 헨리 폴슨 재무장관은 오는 31일 연설을 통해 금융 개혁 방침을 밝힌 후 그같은 방안을 의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이번 조치의 핵심은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권한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금융체계가 위험에 처할 경우 상업은행뿐 아니라 투자은행과 특수 금융기관인 헤지펀드 등 전체 금융 기관의 정보를 수집하는 등 조사에 착수할 수있습니다.

또  재무부 산하에 있던 ‘저축기관감독청’을 을 폐지하고  은행과 저축기관 사이의 구분을 없애는 방안도 포함돼 있습니다.

재무부는 또 기능이 중복되는 규제기관들도 3개 신설 기관으로 통폐합할 방침입니다. 그러나 재무부의 이같은 계획은 관련 기관과 금융 시장의 반발에 부딪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

The Bush administration is proposing a sweeping overhaul of the way the U.S. financial industry is regulated, giving broad new powers to the Federal Reserve (the U.S. Central Bank) to ensure market stability.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will formally unveil the proposal on Monday.

The plan gives the Federal Reserve the power to examine the books of financial institutions that are deemed a threat to the country's overall economic stability.

The proposal also gives the Federal Reserve the power to require financial institutions to take corrective action to decrease or avoid risk.

The proposal also consolidates some of the government's regulatory agencies, which experts say failed to prevent the current subprime mortgage meltdown and credit crisis.

The new rules must be approved by Congress.

During his weekly radio address today (Saturday), President Bush expressed confidence an economic stimulus package will help energize the slowing economy, but Democrats say more help is nee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