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누리 알 말라키 총리가 이라크 남부 바스라 시에서 정부군과 전투를 벌이고 있는 시아파 민병대에 대해 투항 시한을 연장해 줬습니다.

말라키 총리는 시아파 민병대가 내일부터 다음달 8일 사이에 정부군에 무기를 넘긴다면 금전적인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말라키 총리는 시아파 민병대의 무장해제 시한을 오늘까지로 설정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영국 군 당국은 연합군 전투기가 이라크 정부군을 지원하기 위해 처음으로 바스라에 폭탄을 투하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스라와 인근 지역에서 지난 25일 시작된 이라크 정부군과 시아파 민병대간의 전투로 지금까지 적어도 1백 명이 사망했습니다.

한편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서는 타레크 알 하쉐미 부통령이 안전지대로 알려진 그린 존에서 수류탄 공격을 받았으나, 사상자 여부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has extended a deadline for Shi'ite gunmen fighting government forces in the southern city of Basra to surrender their weapons, as coalition forces have dropped bombs on the city.

Mr. Maliki said militants will be rewarded financially if they hand over their weapons anytime between this Saturday and April eighth. He had earlier set today (Friday) as the deadline.

The British military says U.S. warplanes dropped bombs today on Basra for the first time in support of Iraqi ground forces. More than 100 people have been killed in fierce fighting in Basra and other areas since Tuesday.

In Baghdad, Iraqi officials say the office of Iraqi Vice President Tareq al-Hashemi has been hit by mortar fire in the fortified Green Zone. There is no word yet on casualties.

The U.S. State Department urged all U.S. embassy personnel in the Green Zone to stay inside reinforced buildings. Two Americans were killed this week by rocket fire t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