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청소년 20여 명이 오늘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유엔 청사의 벽을 넘어 들어갔습니다.

이들 청소년은 교복을 입고 ‘자유 티베’이라고 씌어진 현수막을 든 채 유엔 청사에 들어갔습니다.

유엔 관계자는 영국 BBC 방송과의 회견에서 티베트 학생들이 청사에 진입한 것에 대해 사과했으며, 티베트 사태에 대해 관심을 끌고자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네팔 당국은 유엔 청사 밖에 있던 수십 명의 시위자들을 체포했으나, 유엔 청사에 들어간 시위대는 체포하지 않았습니다.

티베트 망명객들은 지난 2주 동안 네팔 주재 중국 대사관 앞에서 평화시위를 벌이려 했으나, 네팔 경찰은 시위대를 강제 해산 시키고 수백명의 티베트인들을 체포했습니다.

About 20 Tibetan teenagers scaled the walls of the United Nations compound in the Nepali capital today (Friday), while police arrested dozens of other pro-Tibet demonstrators outside.

The teenagers, most of whom were wearing school uniforms, carried "Free Tibet" placards as they entered the compound.

A U.N. spokesman told British media (BBC) the students apologized for entering the compound and said they wanted to draw attention to the crisis in Tibet.

Police today also arrested at least 60 other demonstrators who protested outside the U.N. facility.

Tibetan exiles have held protests in Kathmandu nearly every day for the past two weeks. Nepalese riot police have dispersed the rallies with baton charges and arrested hundreds of demonstrators.

Nepal officially supports Beijing's "One China" policy, considering Tibet and Taiwan part of China, and the home ministry has said it will not tolerate protests against what it describes as "friendly count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