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신장 자치구 당국은 수도 우룸치에서  발생한  버스 폭발 소문이 날조된 것이라고 밝히고, 용의자 몇명을 유언비어 유포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5일, 우룸치에서 사회안정을 해칠 목적으로 파괴적인 전단들이 살포됐다고 한, 지역 보안책임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습니다.

이 지역에서 지난 24일 2대의 버스가 폭탄으로 폭파됐다는 소문이 나돌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관계자들은 이달 초에 회교도 거주지역인 신장자치구의 위구르 족 분리주의자들이 우름치발 베이징행 항공기에 테러공격을 가하려고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장 자치구에는  트루쿠어를 말하는 700만명의 위구르 족들이 살고 있습니다.

*****

Authorities in China's Xinjiang province say reports of bus explosions in the region's capital, Urumqi, are fabricated and individuals suspected of spreading them have been arrested.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quoted the chief of regional security (Liu Yaohua) on Tuesday as saying that subversive leaflets were distributed in Urumqi with the aim of undermining social stability.

Rumors began Monday that blasts hit two buses.

Chinese officials said that ethnic Uighur separatists from the mostly-Muslim province attempted a terrorist attack on an airliner flying from Urumqi to Beijing earlier this month.

Xinjiang is home to more than seven million Uighurs -- a Turkic-speaking ethnic group that shares linguistic and cultural heritage with Central 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