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지아가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에 가입할 경우 러시아 정부가 그루지아 내 두 지역의 독립 승인을 검토할 것을 촉구하는 법안을 러시아 의회가 오늘 심의합니다.

이 법안은 그루지아의 나토 가입을 압도적으로 반대하고 있는 남오세티아와 압카지아 주민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러시아 정부는 남 오세티아와 압카지아에 대표부를 개설할 수 있습니다.

그루지아와 우크라이나는 다음달 나토 정상회의에서 회원국 가입을 초청받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정부는 나토가 러시아 쪽으로 팽창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Russia's parliament debates a bill today (Friday) that calls on the Kremlin to consider recognizing the independence of two breakaway Georgian republics if Georgia joins NATO.

The draft says it will be necessary to defend residents of Abkhazia and South Ossetia who Russia says overwhelmingly oppose joining NATO.

The document suggests the possibility of opening Russian government missions in the regions.

It says Russia recognizes Georgia's territorial integrity. But it says Abkhazia, South Ossetia and Trans-Dniester -- a pro-Russian breakaway region of Moldova -- have all the attributes of independent democracies.

The bill says the three regions have a much larger basis for international recognition than the newly declared independent state of Kosovo.

Georgia and Ukraine are hoping to be invited to join NATO during next month's summit in Bucharest. Russia has made it clear it does not want NATO expanding to its bord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