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김하중 신임 통일부장관은, 북한의 핵불능화 지체가 남북한 경제협력을 지연시킬지도 모른다고 경고했습니다.

김 장관은 20일, 북한이 핵불능화를 계속 지연시킬 경우, 한국은 남북한이 공동 운영하는 개성공단 확장사업을 늦출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 전임 정부때 북한에 대한 이른바 햇볕정책의 일환으로 군사분계선 부근 개성에 공업단지를 조성한 바 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약 2만 2천명의 북한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들을 위해 각종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6자회담 합의에 따른 완전하고 정확한 핵프로그램 신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세계뉴스에 이어 이에 관해 좀더 자세한 보도를 전해드립니다. 

*****

A senior South Korean official has warned North Korea that its lack of progress in nuclear disarmament may slow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sides.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er Kim Ha-joong said today (Thursday) Seoul may delay the expansion of a joint industrial park if Pyongyang's disarmament process remains stalled.

South Korea built the industrial park in the North Korean city of Kaesong near the inter-Korean border as part of a policy of peaceful engagement with Pyongyang. About 22-thousand North Koreans work in the zone, producing goods for South Korean companies.

Washington says Pyongyang has failed to fully declare its nuclear activities under the terms of a six-party deal. U.S. officials want Pyongyang to account for a uranium enrichment program that it has never publicly acknowled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