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군과 경찰은, 티베트 인들의 반정부 시위를 차단하기 위해 중국 서부지역에서  통제권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언론인들과 인권운동가들은 티베트 동부 국경지대에 대규모 중국군 병력이 포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근에 항의시위가 벌어졌던 스촨성 아바 시의 호텔  여직원은  AP통신 기자에게 이 지역이 봉쇄됐으며, 야간통행 금지가 실시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주 티베트에서 중국 통치에 항거하는 평화적인 시위가 점차 폭력화하면서 티베트 수도 라싸에서 중국의 다른 지역으로 확산됐습니다.

중국은 이번 시위로 지난 14일, 티베트 수도 라싸에서 최소 16명의 티베트인이 사망했다고만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도에 있는 티베트 망명정부는 이번 항의시위중 최소 99명이 사망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Chinese troops and police are tightening their hold on Tibetan areas in the westernmost region of the country as they work to keep anti-government protests from spreading.

Journalists and activist groups have reported large numbers of troops in provinces along Tibet's eastern border. One woman, a hotel receptionist in Aba in the northern part of Sichuan province -- one of several sites of recent protests -- told the Associated Press that the area there had been sealed off and was under curfew.

Peaceful protests against Chinese rule in Tibet began early last week and gradually turned violent, spreading from the Tibetan capital of Lhasa to other nearby regions of China.

China says at least 16 people were killed in riots in the Tibetan capital of Lhasa last Friday. But, the Tibetan government-in-exile says at least 99 people have been killed in unrest over the past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