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은 냉전 이후 첫 국가안보전략  검토계획의 일환으로 국내 첩보기관인 ‘엠아이 화이브’에 최소 1,000명의 요원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19일 의회에서 이같은 정보기관에 대한 재점검이 이른바 전쟁과 테러리즘, 기후변화, 질병과 빈곤과 같은 국가안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계획에 따라 엠아이 화이브 요원들은 지난 2001년 9/11 테러공격 때에 비해 거의 두배로 늘어나게 됩니다. 브라운 총리는 또한 정부 도청기관의 자원과 기술도 현대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이밖에도  현 행정부가 위기상황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국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1,000명의 민간 비상 출동부대를  창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Britain plans to add at least one thousand operatives to its domestic spy agency M-eye-five (M-I5) as part of the first overhaul of national security strategies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Prime Minister Gordon Brown told parliament today (Wednesday) the overhaul is aimed at addressing what he called the "great national security threats" of "war, terrorism, climate change, disease and poverty."

Under the proposed plan, the staff at M-I5 will be double what it was on September 11th, 2001. He also said resources and technology at the government's secret eavesdropping center will also be upgraded.

Additionally, Mr. Brown told lawmakers his government will create a thousand-member civilian stand-by force to help failed or failing states in crises situations.

He also said his government will soon publish its once-secret national register of risks, to better inform the public on extremist threats Britain faces.